노컷메뉴

  • 강원영동CBS
  • 강원영동노컷
  • TV
  • 라디오
  • 생방송 

전체뉴스
정치
사회
경제/산업
스포츠
연예
문화/생활
정보통신
칼럼
포토뉴스
지역
노컷피플 독자게시판
크리스천 뉴스
경인노컷
경남노컷
광주노컷
대구노컷
대전노컷
부산노컷
강원영동노컷
울산노컷
전남노컷
전북노컷
제주노컷
청주노컷
강원노컷
포항노컷

기사크게보기 기사작게보기 이메일 프린트

  • 0
  • 0
김한근 강릉시장 당선인, "시민 목소리 귀 기울이겠다"
강원영동CBS 전영래 기자

강원영동CBS는 지난 6·13지방선거에서 당선된 동해안 지역 6개 시장·군수 당선인들의 포부와 각오를 들어보는 시간을 마련했다.

김한근 강릉시장 당선인은 "하나된 강릉으로 가는데 시장이 앞장서며, 시민들의 목소리를 듣고 귀 기울이는 시정을 펼쳐 나가겠다"고 약속했다.

김한근 강릉시장 당선인 인터뷰 모습.

다음은 김한근 당선인과의 일문일답.

▶강릉시장에 당선됐다. 소감은?

=먼저 굉장히 어려웠던 선거 환경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저의 진심과 진정성을 믿어주고 성원 보내주신 강릉시민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. 더 열심히 하라는 질책으로 받아들여 시민 여러분들 한분 한분 정성껏 섬기겠다.

▶선거 과정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부분은?

=정말 격렬한 선거 운동을 치렀다. 선거 운동 중 가장 인상깊은 것은 공약집을 처음에 발송한 이후 어머니 한 분이 선거사무소에 전화 주셔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. 본인이 동생들을 길렀는데 동생이 명문대 나오고 대기업 다니다가 최근에 방광암으로 사망했다고 전했다. 그러면서 안타까운 울음을 오랫동안 그치지 않으셨다. 그러면서 제가 힘을 내고 꼭 당선되라는 격려의 말씀주셨는데 정말 인상깊었다.

선거 과정에서 가장 힘든 것은 여론조사가 너무 안 좋게 나온 것이다. 이럴 경우 두가지 반응이 나오게 된다. 지지자들은 실망을 해서 투표장에 안 갈 수도 있고, 또 하나는 사람이 모이지 않고 특히 가장 가까운 참모들이 좌절하는 경우다. 그래도 장수가 의기소침할 수 없어서 추스려서 우리가 반드시 이긴다는 확신을 심어주는 게 굉장히 힘들었다. 다행히 저는 거기에 성공했고 역동적으로 캠프를 계속 꾸려간 것이 이번 선거를 끝까지 완주하고 마지막 뒷심을 발휘할 수 있었던 것 같다.

▶제1공약으로 내세운 일자리 창출...어떻게 풀어갈 것인지.

=일자리 창출에 대새서는 100% 가능하다고 생각한다. 일단 과거와 달리 KTX 통해 또는 고속도로가 확장된 것을 통해 기반시설 자체가 근본적으로 변화했다.

기업 유치 되려면 두 가지가 필요하다. 일단은 물류비용이다. 생산된 물품을 판매하려는 물류비용인데 그동안 수도권에 비해서 너무 열약했다.

두 번째는 인력 공급이다. 양질의 인력 공급이 지금은 아직 미흡한 부분이 있다. 하지만 이제 발상의 전환 필요하다. 기반시설이 완성돼 기업이 들어올 여건은 됐다는 것이다.

또 하나는 지금까지 우리가 수도권을 바라보기만 했다는 것이다. 여기서 물건 사서 대도시 2천만 수도권에 물건 팔 수 있느냐 없느냐만 따지니까 도시 전체가 갇혀있는 작은 도시로 남았다. 그래서 옥계에 주목하고 있다. 여기를 수출 기지, 수출 산업단지로 활용해 동해안과 연계하고 또 사천쪽에서는 친환경적인 고령친화 산업단지들을 육성해 수출 기지화로 구축해야 한다.

▶올림픽 이후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 지.
=올림픽의 가장 큰 유산은 시민들의 성숙된 자원봉사의 힘이 올림픽 성공적으로 이끌어냈다는 것이다. 올림픽 이후 강릉의 가장 큰 과제는 올림픽이 남긴 글로벌한 도시 브랜드 이미지를 살릴 것이냐 말 것이냐라고 생각한다.

솔직히 평창은 평창올림픽이라고 해서 도시 브랜드가 남았다. 그런데 주변 도시, 올림픽 공동개최한 도시들은 브랜드로써 기억이 크게 남지 않았다고 생각한다. 올림픽 도시 브랜드를 살릴 수 있는 방안들은 취임 이후 전문가 집단과 함께 집중적으로 모색해 나갈 방침이다.

▶마지막으로 강릉시민들에게 하고 싶은 말.

=어려운 여건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성원 보내준 시민 여러분들께 정말 감사를 드린다. 또 준엄한 시민의 명령이 이번 선거 통해 확인됐다. 저를 선택하지 않은 절반의 시민분들 목소리도 깊이 마음속으로 받아들여 강릉이 하나된 강릉으로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. 이제는 그동안 여러가지 갈등 요소를 하나로 녹여서 하나된 강릉으로 가는데 시장이 앞장서겠다. 시민들께 의회나 언론을 통해 충분히 보고 드리고, 시민들 마음을 움직이고, 시민들의 목소리를 듣고 귀 기울이는 시정 꼭 펼쳐나가겠다.



jgamja@cbs.co.kr

(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.1 / 음악FM93.9 / TV CH 412)
저작권자 ⓒ CBS 노컷뉴스(www.nocutnews.co.kr)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

최초작성시간 : 2018-06-25 오후 5:22:50
최종편집승인시간: 2018-06-25 오후 5:49:22
  • 0
  • 0

기사목록 맨위로 이메일 프린트

[지역]기사리스트
[많이본 기사] '떠나자 동해안으로!'…강원 동해안 해수욕장 내달 6일 개장 [2018-06-28 17:38]
[많이본 기사] 동해시, 민선7기 새로운 '경제·관광지도' 시동 [2018-06-22 17:56]
동해시 민선7기 조직개편…'소통·현장' 중심 초점 [2018-07-16 18:08]
'가마솥 더위' 속 냉방기 화재 잇따라 [2018-07-16 18:08]
강원도 임금체불 방지 조례 '유명무실' 지적 [2018-07-16 18:06]
| 연예 | 스포츠 | 이슈 | 포토슬라이드 | 포토뉴스 | 노컷TV
가장 많이 본 뉴스 강원영동
'떠나자 동해안으로!'..
동해시, 민선7기 새로운..
김한근 강릉시장 당선인..
'커피도시' 강릉 주말에..
동해시, 복지서비스 통..
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
열대야에 꿀잠 자는 방..
'대프리카' 폭염 "차위..
편의점 피 빨아먹는 숨..
[뉴스닥] "김병준 인생 ..
이번엔 軍정보사…"北종..
취제요청